전남도, 취약지역 개조사업 3년 연속 전국 최다
전남도, 취약지역 개조사업 3년 연속 전국 최다
  • 나종권 기자
  • 승인 2021.03.0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96개소 중 22개소 23% 차지 국비 355억 확보-
전라남도 청사
전라남도 청사

전라남도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의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22개소가 선정돼 전국(96개소)의 23%를 차지, 3년 연속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전남 : ’19년 21개소(전국 102개소 중 21%), ’20년 29개소(전국 127개소 중 23%)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성장 혜택으로부터 소외돼 낙후된 농어촌 오지마을, 도시 달동네 등을 대상으로 안전한 주거환경을 확보해 주민의 기본적 삶의 질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취약지역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 공모에서 전남지역에서는 18개 시군 33개 마을(도시 3ㆍ농어촌 30)이 공모사업에 지원해 도시 3개 마을, 농어촌 19개 마을이 선정됐다.

이들 마을엔 ▲주민 생활과 밀접도가 높은 생활·위생인프라 개선 ▲노인 돌봄, 건강관리 등 휴먼케어 사업 ▲노후 불량 주택 정비 ▲주민공동체 활성화 및 자활을 통한 주민 역량강화 등 사업이 추진된다.

개소당 도시지역 30억 원, 농어촌지역 15억 원 내외로 4년간 국비가 지원된다.

명창환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3년 연속 최다 선정은 시군의 공모 계획 수립부터 발표 준비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전문가 자문, 사전평가 등을 통해 내실있게 사업계획을 세웠기 때문”이라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통해 전남의 도시와 농어촌지역 정주 여건을 편리하게 개선함으로써 살기 좋은 지역, 사람이 모여드는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선정 마을은 도시지역의 경우 ▲목포시 죽교동 샘골마을 ▲광양시 광양읍 익신마을 ▲완도군 완도읍 성내·남성마을이다. 농어촌지역은 ▲여수시 율촌면 도성마을 ▲광양시 옥곡면 장동마을 ▲곡성군 석곡면 덕동마을 ▲구례군 산동면 이사마을 ▲고흥군 동일면 신초마을 ▲보성군 보성읍 노산마을 ▲보성군 벌교읍 전동마을 ▲화순군 동면 복림마을 ▲장흥군 부산면 용반마을 ▲장흥군 용산면 운주마을 ▲강진군 강진읍 장동마을 ▲강진군 작천면 내동마을 ▲해남군 삼산면 산림마을 ▲해남군 문내면 동리마을 ▲영암군 학산면 묵동마을 ▲함평군 해보면 하모·운곡마을 ▲진도군 조도면 죽항도마을 ▲신안군 비금면 수치마을 ▲신안군 하의면 옥도마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301
  • 팩스 : 02)765-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주식회사
  • 제호 : KBNSNEWS(한방송통신사)
  • 발행인,대표 : 신유철
  • 등록번호 : 문화,나00030
  • 등록일 : 2016-09-22
  • KBC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KBNSNEWS(한방송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