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 강력하고 선제적인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 요구!!!
정부에 강력하고 선제적인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 요구!!!
  • 박상태 기자
  • 승인 2020.06.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기세력들 규제 지역 벗어나 활동!!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 명의 논평!!!
논평하는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한방통신사)
논평하는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한방통신사)

오늘(17일) 정의당은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지역 투기억제 부동산 정책"에 대해 `김종철`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놓았다.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주요 내용은 수도권 서쪽 절반과 대전, 청주를 조정 대상 지역과 투기과열지구로 확대 지정하는 것이라며 투기 세력들이 휩쓸고 지나간 곳을 쫓아다니면서 규제하는 꼴"이라고 비평했다.

또한 지난 3년간 반복되어 온 일이지만 정부는 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혹평했다.

이어진 논평에서 “이제 투기 세력들은 오늘 규제지역으로 묶인 지역을 벗어나 다른 곳으로 이동해 집을 사들일 것이라며 투기 세력의 뒤만 보면서 내놓는 땜질 처방에 투기 근절과 집값 안정은 더욱 멀어졌다고 정부의 신부동산 정책의 피해를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난 부동산 대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강력한 부동산 투기 근절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무엇보다 보유세를 획기적으로 강화하여 부동산 투기를 통해 막대한 불로 소득을 얻을 수 있다는 ‘부동산 불패 신화’를 깨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1가구 다주택자의 보유세 세율을 현행 대비 1.1%~3.5% p 인상하여 2.0%~6.0%까지 대폭 올려야 한다고 현행 다주택자 보유세 인상을 촉구하며 공정시장가액 비율을 폐지하고, 60% 수준에 머물러 있는 공시가격 실거래가 반영률을 100%까지 올려 제대로 된 보유세 과세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핀셋 지정’으로 끝난 `분양가상한제`는 "어떤 조건도 따지지 말고 모든 민간택지 아파트에 일괄 적용되어야 한다며 건설사가 마음대로 분양가를 부풀리고 있는 현행 선분양제에서 `분양가상한제`는 무분별한 고분양가를 억제하고 주택 시장을 정상적으로 작동시키는 최소한의 장치" 라고 말했다.

또한 이런저런 조건을 붙인 분양가상한제를 유지하는 것은 투기 세력에게 정부가 집값 상승을 용인하겠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에 불과하다고 분양가상한제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무분별한 임대료 상승을 억제해 세입자를 보호하는 `전월세 상한제`와 `계약 갱신청구권`은 최근 집값 상승을 부추기고 있는 갭 투기를 막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도입되어야 한다며 매매가의 70~80%에 육박하는 높은 전셋값을 억제해야 지방을 넘나들며 무차별적으로 번지고 있는 갭 투기를 막을 수 있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논평 말미에 김 대변인은 “오늘과 같이 투기 근절의 정공법이 아닌, 변죽만 울리는 대책이 반복된다면 100번의 대책이 나와도 소용이 없을 것" 이라며 정부에 투기 세력이 아니라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강력하고 선제적인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을 요구한다는 말로 논평을 마쳤다.

지난 며칠간 수도권 외 지역에 부동산 갭투자에 대한 비판 여론에 따라 정부가 서둘러 내놓은 부동산 정책이 부동산 투기 과열 방지와 공정과세, 주택시장 안정에 주효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206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501
  • 팩스 : 02)765-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 법인명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제호 : 한방통신사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신유철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22
  • 등록일 : 2016-07-26
  • 사업자번호 : 447-81-00979
  • 법인명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제호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35
  • 회장·발행인 : 신유철
  • 대표 : 권영분
  • 편집인 : 신유철
  • KBC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방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u9898@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