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양평 은혜재단 회계부정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
경기도, 양평 은혜재단 회계부정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
  • 신유철kbs1 기자
  • 승인 2019.09.07 19:04
  • 댓글 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원인들에게 소명자료 투명하게 공개해야

부적절한 후원금 사용문제로 논란이 돼 온 양평 은혜재단 문제와 관련, 감독관청인 경기도가 당시 소명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민원을 제기한 당사자들은 물론 일부 직원들로 부터 의구심을 사고 있다.

은혜재단에 근무하는 일부 직원들은 지난 20181226일 보건복지부에 재단 측의 후원금 부적절 사용에 대한 회계부정의혹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 직원들이 제시한 민원 내용에 따르면 은혜재단 법인 대표이사 K 모씨는지난 2017228일자로 비지정후원금에서 인출한 2100만원 중 500만원을 소송비용으로 쓰는 등 유사한 방법으로 지정후원금계좌에서 자금을 인출해 지속적으로 소송비용으로 사용했다는 민원을 제기했다.

경기도 복지정책과는 답변을 통해 조사결과 지난 2017322일부터 같은 해 1229일까지 지정후원금에서 소송관련 비용 8(4526200)이 집행돼 지정기탁서의 지정용도를 확인하려 했으나 법인대표측이 전() 대표이사 측으로 부터 법인사무 인수인계시 문서를 제대로 받지 못해 서류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것이다.

또 이들 직원들은 같은 무렵 잡수입 중 기숙사 사용료 및 장애인 고용 장려금을 대표이사 직위를 지키기 위한 소송비용으로 사용한 근거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이 건에 대해서도 도 측의 답변은 법인의 잡수입에 대해서는 사용관련 별도의 제한 규정이 없고,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의 장애인 고용 장려금 등은 시설의 목적사업 추진을 위해 사용하도록 지도 할 수는 있으나 강제규정이 아니고 처벌규정에도 없다는 조사결과를 제시했다.

경기도 측의 태도에 대해 이들 직원들은 상위 감독관청인 경기도는 불편한 몸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일을 하는 장애인들을 돕는다는 생각으로 직원들의 민원에 대해 적극적이고 성의 있는 답변을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일 인데도 서류가 없다’ ‘강제규정이 없다는 식의 소극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는 것은 잘 못된 처사라며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복지담당 공무원들의 태도와는 달리 지난달 8월 이재명 지사는 간부회의석상에서 민간보조금지원사업, 위탁사업을 잘 챙겨달라. 예산을 다른데 빼돌려 쓰고 가짜영수증을 제시하는 사례도 있다. 바로 이런것들이 부정부패다.” 라고 밝히며 어려운 삶을 사는 도민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경기도가 지난 4월말부터 7월말까지 지역아동센터, 장애인지원센터 등을 대상으로 운영실태를 조사한 결과 회계지출관리 부적정 45, 복무관리 부적정 20건 등이 적발됐다.

도지사를 비롯 상급부서에서는 개혁의지를 가지고 도내에 있는 불우시설에 대해 투명한 운영을 강조하고 있지만 산하직원들의 태도는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은혜의집 회계문제와 관련 경기도 복지국 복지정책과 박 모 팀장은 법규에 따르면 비지정 후원금이나 지정후원금은 용도외 사용을 못하게 돼있다. 구체적인 문제는 지도 장애인과에서 의뢰가 오면 관련법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 자세한 답변은 대외비라 밝힐 수 없는 일이라며 애매한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눈에훤하네 2019-09-10 21:36:37
양평멍청이들<=안봐도 대강 알겠다
K모가 시키던? 멍청한 것들 같으니라구

양평멍청이들 2019-09-10 18:11:31
참 댓글들 멍청한 댓글들이네.. 양평군민이라는 게 부끄럽다. 사회복지사라는 게 부끄럽다.

정신차리자 2019-09-10 12:19:35
경기도야 생각을바꾸고 지금이라도 정신차리고 처벌하고 재단 폐쇄시켜라

끝까지판다 2019-09-09 21:58:17
거기 재단 사무실에 직원도 아닌것들 둘있다. 거기서 직원들 개인정보 장애인들 개인정보 다 보고있다 하못해 각 시설의 문서도 본다. 그런데 k모씨라는 재단 이사장은 아무런 조치도안한다. 걔네들 꼭두각시 노릇 제대로한다. 그 k모씨는 자기가 무슨 서류를 어떤 내용으로 보냈는지도 모른다. 그게 사람이냐? 그런데 어디가선 지 잘났다고 떠들고 다닌다. 완전 xx아이다 ㅋㅋ

역지사지 2019-09-09 21:52:03
역 : 역으로
지 : 지랄을 해줘야
사 : 사람들이
지 : 지 일인 줄을 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206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501
  • 팩스 : 02)765-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 법인명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제호 : 한국방송통신사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신유철
  • 등록번호 : 서울 아 04889
  • 등록일 : 2017-12-21
  • 사업자번호 : 447-81-00979
  • 법인명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제호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35
  • 회장·발행인 : 신유철
  • 대표 : 권영분
  • 편집인 : 신유철
  • KBC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방송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u9898@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