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원내대표` 물러나는 것이 사는길!!
`김관영원내대표` 물러나는 것이 사는길!!
  • 박상태 기자
  • 승인 2019.05.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의동 의원- 바른정당계 탈당 않는다.
현상황은 김원내대표가 야기!!!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한국방송뉴스통신사)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한국방송뉴스통신사)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이 오늘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가졌다.

유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의 오전 발언을 언급하면서 마치 일부 의원들이 탈당할 것처럼 호도하는 바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발언했다.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관련 원내대표가 의원들 앞에서 분명히 공언해놓고 지키지 않는 것은 당을 책임진 원내대표가 할 일이 아니라고 비평했다.

이번 패스트 트랙 사태와 관련 입장 차가 있는 자당 의원들을 정치적으로 도의적으로 분열시켜서는 안되는 입장인데도 김 원내대표가 독단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평했다.

이어서 지금 `바른미래당`의 사태를 촉발한 책임이 있는 `김관영 원내대표`는 즉시 사퇴하라고 압박성 발언을 했다.

내일이나 모레 양일 안에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 불신임을 위한 의총이 예정되어 있다.

이를 주도하는 것은 바른 정당 유승민계 의원들이다.

패스트 트랙 처리 상황에서 총선을 일 년 앞두고 옛 `바른 정당 계 와 국민의 당계의 계파 간 갈등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얼마 전 `바른미래당` 정무직 당직자들이 `손학규 대표` 사퇴와 `김관영 원내 대표`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언로가 막힌 현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바른미래당의 정상화를 위해 현지도부 즉각 사태와 비대위 체제를 요구했다.

오늘 앞서 영. 호남 지역위원장들 명의로 열린 기자 회견에선 `바른정당계` 의원들에 대한 사실상 탈당 요구가 있었다.

당론이 일치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패스트 트랙 추인을 하였고 그 후폭풍이 거세다.

`유의동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오신환 의원`을 사보임하고 그 후 행보에서도 의원들과의 대화와 상의가 없이 일방통행하는 것에 대해 심한 모욕감을 느낀다고 발언했다.

이어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퇴하면 갈등이 봉합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불신임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의원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김 원내대표의 걱정처럼 타당에 가지 않을 테니 걱정 말고 사퇴하라고 일갈했다.

`유승민 前 대표`의 의중은 그동안 발언으로 알 수 있는 것이라는 유의동 의원은 다른 15명의 바른정당계 의원들과도 교감이 있었는지 묻자 직접적인 교감은 없었어도 자신의 의견과 대동소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일 의총 결과에 따라 바른미래당에 폭풍이 또 한차례 닥칠 전망이다.

과연 갈등이 봉합되고 내년 총선에 임할 것인지, 아니면 그대로 `자유한국당`과 일부 의원들의 합당일지, 아니면, 분당 수순을 밟을지가 결정된다.

이번 패스트 트랙 처리 대로 라면 내년 총선에서 `바른미래당`의 약진도 가능하다.

다만 새로운 보수의 대안으로 자리매김할지, 아니면 이대로 지역정당으로 몰락할지 소속 의원들의 중지가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301
  • 팩스 : 02)766-1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제호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김성진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22
  • 등록일 : 2016-07-26
  • 사업자번호 : 168-86-00483
  •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제호 : KBNSnews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30
  • 등록일 : 2016-09-22
  • 발행일 : 2016-09-22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김성진
  •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u9898@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