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장관임명 강행’ 강력비판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장관임명 강행’ 강력비판
  • 박상태 기자
  • 승인 2019.04.08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오늘 오후 강행한 박영선, 김연철 장관 임명에 대해 강력 비판의 성명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성명서를 발표하는 동안 강렬한 어조로 자유한국당의 이번 사태에 대한 체감이 심각한 상황임을 보여 주었다.

성명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위선`뿐이었던 박영선 후보와 모든 것이 `북한`뿐이었던 김연철 후보 임명을 강행했다고 비평했다.

국민의 공복이어야 할 후보들이 국민 앞에 책임 있는 소명조차 내지 못했는데도, 무슨 검증을 통과했기에 장관에 임명하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쯤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가련할 정도라며 문 대통령 주변에 이런 사람들밖에 없는 것인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되는지 허망할 뿐이라고 논평했다.

국민 무시는 물론이거니와 야당 무시, 국회 무시, 대한민국 무시까지 문 대통령의 인사 강행에 국민은 없었다며, 인사 강행으로 남은 것은 오직 문정권의 탐욕뿐이라고 했다.

이 정권에는 모든 것을 가졌으면서 아무것도 가지지 않았다고 하는 위선만이 가득하다고 정의한 후 가진자들의 횡포와 갑의 횡포, 그리고 나만 정의롭다는 망상증에 빠진 환자들만 넘쳐난 것 같다고 혹평했다.

자질 부족 명분 실종으로 점철된 대통령의 인사 전횡이 독선을 넘어 만행 수준이라고 비난하며, 국민의 시선이나 우려는 아랑곳 없이 경력한 줄 보태줄 간판 정치인의 특권과 위선 옹호가 국민의 뜻보다 소중함을 증명한 것이라고 논평했다.

본인과 배우자에 대한 의혹에 대해 최소한의 설명조차 내놓지 못하고, 이명을 강행한 박영선 장관에 대해 두고두고 이정권에 대한 얼룩으로 남을 것이라고 혹평하면서 이 정권과 여당이 부르짖던 민생 우선과 협치라는 말은 하나의 레토릭에 불과했음이 명확해졌고, 국정 책임자라는 집권 여당의 존재 이유는 좌파 사회주의 현실화를 위한 허울뿐이었음이 명확해졌다고 정의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결코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 독자적인 밀어붙이기에 굴복하지 않고, 국민들과 오늘을 잊지 않고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301
  • 팩스 : 02)766-15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제호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김성진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22
  • 등록일 : 2016-07-26
  • 사업자번호 : 168-86-00483
  •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 제호 : KBNSnews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30
  • 등록일 : 2016-09-22
  • 발행일 : 2016-09-22
  • 발행인 : 신유철
  • 편집인 : 김성진
  •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방송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u9898@nate.com
ND소프트